제헌절에 광주 찾는 윤석열 “열사 참배로 헌법수호 메시지”

“말이 아니라 행동” 최재형 겨냥 해석
충장로서 시민과의 대화 자리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제헌절을 맞아 광주를 찾아 5·18 묘지를 참배한다. 대권 도전 선언 이후 광주행은 처음이다. 호남 민심 공략을 통해 중도 확장 기조를 본격화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16일 광주 방문 일정을 공개하며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킨 열사들에 대한 참배로 제헌절의 헌법수호 메시지를 대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의 메시지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5·18 정신을 이어받아 자유민주주의 헌법 가치로 국민 통합과 미래의 번영을 이뤄내야 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고 제헌절에 광주를 방문하는 배경을 부연했다.

‘행동’을 강조한 메시지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제헌절에 특별한 일정 없이 헌법정신을 강조한 메시지만 16일 공개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윤 전 총장은 17일 국립 5·18민주묘지 참배, 유가족 간담회, 인공지능 사관학교 방문, 구 도청 본관 앞 참배 등 일정을 소화한 뒤 충장로 일대에서 시민들과 만나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5·18 사형수’ 출신인 김종배 전 의원도 일부 일정에 동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민주화운동 유공자 출신인 김영환 전 미래통합당 의원도 이날 “지금은 윤석열을 지키는 것이 개혁”이라며 윤 전 총장 캠프 합류를 자청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