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본대사관 관계자가 문 대통령에 한 성적발언의 정체



주한 일본대사관의 고위 관계자가 국내 언론을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를 두고 성적인 표현을 쓰며 비하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이날 JTBC 보도에 따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전날 기자를 만난 자리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한일 문제에 신경 쓸 여유가 없다” “문 대통령만 혼자서만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는 취지의 말을 하다가 성적인 표현까지 썼다고 JTBC는 전했다.

부적절한 발언을 한 고위 관계자는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로 알려졌다. 부적절한 말을 한 것으로 지목된 소마 총괄공사는 이날 CBS 노컷뉴스에 해당 발언을 문재인 대통령 개인을 지칭해 한 말이 아니라면서 “여성 기자 앞에서 부적절한 말이라는 사죄도 하고 철회도 했다”라고 해명했다.

JTBC에 따르면 그는 문제의 발언을 한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먼저 위안부와 강제징용 문제라는 두 숙제에 대한 답안지를 제출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2019년 한국에 부임한 소마 총괄공사는 과거 주한일본대사관에서 여러 차례 근무한 적이 있어 일본 외교가 내 대표적인 한국통으로 꼽힌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