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가족검증? 상식선 의혹, 설명하는 게 정치”

가족검증에 부정적 입장 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온도차
“불법부당한것 아니라면 국민 의문점 파헤칠 수도”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후 광주 북구 인공지능 사관학교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가족 검증과 관련해 “상식선에서 의혹이 있으면, 그에 대해 설명이 이뤄지는 것 자체가 정치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부인 관련 의혹 등과 관련해 다시 한번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17일 광주를 방문한 윤 전 총장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후보자 검증은 가급적 본인 문제에 한해야 한다며 윤 전 총장 아내 등 의혹 검증에 부정적 입장을 보였던 것에 동의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아주 불법·부당한 것이 아니라면 국민의 공복으로 나서는 정치 지도자에 대해서 국민이 가지는 궁금증, 의문점을 파헤칠 수도 있는 것”이라면서 “(의혹)수준이 문제인데, 많은 국민이 양식을 갖고 계신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론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의혹에) 근거가 있다면, 팩트에 기초해서 설명도 해 드리고 하는 게 정치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4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서도 부인 김건희씨 논문 표절 의혹 등 검증과 관련해 “사실에 기초한 검증이라면 얼마든지 설명해드릴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대선출마 선언 이후 국민의당 입당해 대권 행보에 속도를 내는 것과 관련해선 “정치 참여를 시작하면서 가능한 많은 국민을 만나서 스킨십을 하겠다고 했다”면서 “말씀드리고 시작한 방향을 상당 기간 하게 될 것 같다”고 답했다. 당분간 입당엔 거리를 두겠다는 취지다.

전날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관련 1심 법원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등 모두에 무죄를 선고한 것에 대해서는 “사필귀정”이라면서 “실체가 없는 사건을 갖고 검언유착이라고 해서, 일종의 권언유착에 의한 정치공작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