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LCK] ‘우물 다이브’ 젠지, 한화생명 꺾고 선두 수성


젠지가 한화생명e스포츠를 꺾고 선두 자리를 수성했다.

젠지는 1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한화생명을 세트스코어 2대 1로 꺾었다. 젠지는 이로써 9승2패(세트득실 +8)를 달성, 2위 농심 레드포스(8승2패 세트득실 +7)의 추격을 뿌리쳤다.

한화생명은 4승7패(세트득실 –7)가 돼 9위로 두 계단 떨어졌다. 세트득실 관리를 하지 못한 게 뼈아픈 여름이다. 이들은 이날 패배로 KT 롤스터(4승7패 세트득실 –1), 프레딧 브리온(4승7패 세트득실 –2)보다 아래로 내려갔다.

젠지가 영리한 플레이로 기선을 제압했다. 협곡의 전령 전투에서 승리한 이후부터 서서히 성장 격차를 벌려 나가다가 17분경 대지 드래곤 전투에서 사상자 없이 에이스를 띄웠다. 1-3-1 스플릿 작전으로 한화생명의 급소를 찌른 이들은 내셔 남작, 대지 드래곤을 순서대로 잡고 미드로 진격해 게임을 마무리했다.

한화생명이 ‘요한’ 김요한(다이애나)을 투입해 세트스코어를 동점으로 되돌렸다. 젠지가 첫 드래곤 3개를 처치하며 앞서나가는 듯했지만, 한화생명이 이후 4개의 화염 드래곤을 모조리 사냥해 게임을 역전시켰다.

한화생명은 바텀 포탑을 수성하다가 기습적인 이니시에이팅을 성공시켜 게임의 흐름을 바꿨다. 화염 드래곤의 영혼, 내셔 남작 버프를 얻어낸 이들은 젠지와 정글 지역에서 다시 한번 부딪쳤다. 곧 4킬을 추가하면서 승리를 확정지었다.

절치부심한 젠지가 3세트에서 상대를 응징했다. ‘비디디’ 곽보성(라이즈)과 ‘클리드’ 김태민(볼리베어)이 빠른 탑 다이브를 성공시켜 한화생명의 게임 설계를 망가트렸다. 젠지는 22분경 미드 교전에서 에이스를 띄웠다. 2분 뒤 비슷한 장소에서 4킬을 추가한 이들은 내셔 남작 버프와 함께 바텀으로 돌격했고, 우물 다이브로 승리를 자축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