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중 첫 확진…김부겸 “깊은 유감”

“참석자 전원 검사해달라” 강력 요청

지난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3일 열린 민주노총의 서울 도심집회 참석자 가운데 첫 확진자가 발생해 정부가 참석자 전원에 검사를 강력히 요청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7일 총리실을 통해 입장문을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엄중한 가운데 수차례 자제를 요청했던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참석자 중 확진자가 나온 것에 대해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총리실에 따르면 확진자는 한 노조 소속 50대 여성으로, 확진 이후 역학조사를 받던 과정에서 집회 참석 사실이 확인됐다.

김 총리는 “지난 노동자대회 참석자 전원에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검사소를 찾아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 일대에서 열린 민주노총 노동자대회에는 약 8000명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됐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5일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집회 참석자에 대한 전수조사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바로 전수조사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