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LCK] ‘집중력 싸움’서 이긴 T1, 담원 기아에 역전승


T1이 담원 기아를 꺾고 2연승에 성공했다.

T1은 1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담원 기아에 세트스코어 2대 1로 역전승을 거뒀다. KT 롤스터에 이어 담원 기아까지 꺾은 T1은 7승5패(세트득실 +4)를 기록했다. 담원 기아는 7승5패(세트득실 +6)가 됐다. 순위표에선 나란히 4위, 3위 자리에 머물렀다.

담원 기아가 깜짝 카드 ‘자크 정글’을 꺼내 1세트를 이겼다. ‘캐니언’ 김건부가 탑에서 역 갱킹을 성공시켜 2킬을 획득한 이후부터 담원 기아가 리드를 잡았다. 바텀 듀오가 라인전 초반 정글러 개입 없이 킬을 따낸 것도 주효했다.

담원 기아는 두 번째 협곡의 전령을 사냥한 뒤 미드 1차 포탑 앞에 집결했다. 이들은 T1 선수들을 줄줄이 사탕 낚아채듯 연달아 잡아냈다. 굳히기에 들어간 이들은 내셔 남작 버프를 두 번 활용해 게임을 매듭지었다.

T1이 47분 장기전 끝에 2세트를 따냈다. T1은 ‘페이커’ 이상혁(라이즈)의 궁극기를 활용한 운영으로 초반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22분경 ‘칸’ 김동하(오른)에게 내셔 남작 버프를 스틸 당해 주도권을 잃었다. 두 팀은 장군멍군을 반복하다가 후반 ‘한 방 싸움’을 도모했다.

장기전의 승패는 집중력 싸움에서 갈렸다. 44분경, T1이 ‘베릴’ 조건희(노틸러스)를 잡아낸 뒤 장로 드래곤을 사냥했다. 담원 기아는 급격하게 흔들리기 시작했다. 탑 근처에서 부활한 조건희가 본헤드 플레이로 전사해 또 한 번 데스를 기록했다. T1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수적 우위를 활용해 게임을 마무리했다.

3세트는 비교적 초반에 승패가 결정났다. T1이 3개 라인에서 전부 우위를 점해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케리아’ 류민석(쓰레쉬)의 발이 풀리자 T1의 스노우볼에 탄력이 붙었다. 20분 만에 내셔 남작을 사냥한 이들은 재정비 후 바텀으로 진격해 승리를 확정지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