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T1 ‘케리아’ 류민석이 커리어에 남을 활약을 펼쳤다.

T1은 1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담원 기아를 세트스코어 2대 1로 꺾었다. KT 롤스터에 이어 담원 기아까지 꺾은 T1은 7승5패(세트득실 +4)가 됐다.

매치 승패를 가른 3세트에서 류민석이 서포터 캐리의 정수를 선보였다. 쓰레쉬를 고른 류민석은 바텀 라인전에서 상대를 ‘구마유시’ 이민형(아펠리오스)과 함께 압도했다. 그는 ‘고스트’ 장용준(코그모), ‘베릴’ 조건희(룰루)에게 연이어 ‘사형 선고(Q)’를 적중시키고, 킬을 만들어내 일찌감치 게임의 균형을 무너트렸다.

류민석은 라인전을 터트린 이후 더 부지런하게 움직였다. 그는 미드로 이동해 ‘쇼메이커’ 허수(루시안)를 잡아냈다. 오너’ 문현준(리 신)과 걸음 속도를 맞춰 ‘칸’ 김동하(제이스)까지 쓰러트렸다. ‘어둠의 통로(W)’를 활용해 ‘칸나’ 김창동(비에고)을 위기에서 구출해내는 슈퍼 세이브도 성공시켰다.

‘역대급 천재 괴물’이라는 별명에 걸맞은 활약이었다. 중계진도 그의 플레이를 칭찬하면서 ‘마타’ 조세형, ‘매드라이프’ 홍민기 등 전설적인 서포터들을 거론했다. 시즌 첫 POG 포인트를 받은 류민석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올 시즌 한 번도 POG로 선정되지 못해 속상했다. 오늘 첫 POG 포인트를 받아 기쁘다”고 밝혔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