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휘어진 팔 사진 공개… ‘군필 원팀’에 정면대응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사진)과 그가 공개한 휘어진 팔. 연합뉴스, 이재명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소년공 시절 부상으로 비틀어진 자신의 팔 사진을 공개했다. 장애로 병역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것을 비난하는 이른바 ‘군필 원팀’ 공세에 정면대응한 것이다.

이 지사는 17일 페이스북에 과거 부상으로 휘어진 자신의 팔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차마 어디 호소할 곳도 없고 마음만 아렸다”며 “장애의 설움을 이해하고 위로해 준 김두관 후보 말씀에 감사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나이가 들어도, 살만해져도, 장애의 서러움을 완전히 떨쳐내기는 어렵다”며 “이 그림을 보자 갑자기 어릴 적 기억이 떠올랐다”고 회상했다.

이 지사는 “프레스에 눌려 성장판 손상으로 비틀어져 버린 왼팔을 숨기려고 한여름에도 긴 팔 셔츠만 입는 절 보며 어머니는 속울음을 삼켰다”며 “휘어버린 팔꿈치를 쓰다듬던 어머니 손길을 느끼며 속으로만 울었다”고 했다.

이어 “제 아내를 만나 서른이 훨씬 넘어서야 비로소 짧은 팔 셔츠를 입게 됐다”며 “장애의 열등감을 극복하는 데는 참 많은 세월이 흘렀다”고 덧붙였다.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김 후보 글을 보니 동생의 장애를 놀리는 동네 아이들을 큰형님이 나서 말려주는 것 같은 푸근함이 느껴진다”고 전했다.

앞서 김두관 후보는 이날 SNS에 본인과 이낙연 정세균 박용진 후보의 모습을 함께 담은 ‘군필 원팀’ 포스터를 올리며 “차라리 저를 빼 달라. 비열한 마타도어에 동참하기 싫다. 누구도 장애를 갖고 비하 받아선 안 된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