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휘어진 팔’…비열한 마타도어 ‘나를 빼달라’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휘어진 왼팔’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지사는 소년공 시절 프레스에 눌려 성장판 손상으로 왼쪽 팔이 휘어져 병역면제를 받았다.

이 지사는 17일 휘어진 자신의 팔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장애로 병역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것을 비난하는 이른바 ‘군필원팀’ 공세에 정면으로 대응하고 나선 것이다.

앞서 민주당 대선주자 김두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인과 이낙연·정세균·박용진 후보의 모습을 함께 담은 ‘군필원팀’ 포스터를 올리고 “차라리 ‘미필’ 소리를 들어도 좋으니 이 그림에서 저를 빼달라. 이런 비열한 마타도어에 동참하기 싫다. 어느 누구도 ‘장애’를 가지고 비하 받아서는 안된다”고 말하면서 이 지사에게 “제가 너무 늦게 보아 대응이 늦었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이 지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장애의 설움을 이해하고 위로해 주신 김두관 후보님 말씀에 감사하다”며 자신의 휘어진 팔과 관련에 겪은 설움과 고난을 토로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나이가 들어도, 살만해져도, 장애의 서러움을 완전히 떨쳐내기는 어렵다. 차마 어디 호소할 곳도 없고 마음만 아렸다”면서 “비틀어져 버린 왼팔을 숨기려고 한 여름에도 긴팔 셔츠만 입는 저를 보며 속울음을 삼키시던 어머니. 잠자리에 들면 제가 깰 새라 휘어버린 제 팔꿈치를 가만히 쓰다듬으시던 어머니 손길을 느끼며 자는 척했지만 저도 함께 속으로만 울었다”고 어머니를 떠올렸다.

이어 “김 후보 글을 보니 동생의 장애를 놀리는 동네 아이들을 큰형님이 나서 말려주는 것 같은 푸근함이 느껴진다”고 뼈있는 한 마디를 던졌다.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군필여당 미필야당’이라는 포스터 이미지가 논란이 되고 있다.

포스터는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6명 중 포스터 속 4명이 군필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따라서 나머지 후보 2명은 여성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이 지사여서 이 지사를 겨냥한 측면도 다분하다는 얘기다.

이 지사는 김 의원과의 과거 잊을 수 없는 인연도 떠올렸다.

그는 “2006년 지방선거 당시 성남시장 후보가 저밖에 없었음에도 ‘후보를 못 내는 한이 있어도 이재명은 안 된다’는 당내 공천반대 움직임이 있었다”면서 “시민운동을 하던 제가 일부 민주당과 여권 인사가 개입된 분당 정자동 일대의 부당용도변경과 파크뷰특혜분양 반대운동을 주도하고 폭로해서 2002년 지방선거와 2004년 총선에 악영향을 주었다는 이유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당시 최고위원이던 김(두관) 후보님의 지원으로 선거에 나설 수 있었다”며 “그것이 토대가 돼 2010년 지방선거에 승리 한 후 제가 지금 이 자리에 왔다”고 했다.

이 지사는 소년공 시절 휘어진 팔로 인해 6급 지체장애인이 되었고, 병역면제를 받았다. 이 지사의 두 아들은 모두 병장 전역했다.

한편, 이 지사는 후원금 모집 8일만인 이날 정오 모금액이 2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10만원 이하의 소액 후원은 95.7%를 차지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