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황금종려상에 공포영화 ‘티탄’…역대 2번째 여성감독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은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 AFP연합뉴스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은 프랑스 공포영화 ‘티탄(Titane)’에 돌아갔다.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4회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쥘리아 뒤쿠르노(37) 감독의 연쇄살인마에 관한 영화 ‘티탄’이 최고 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프랑스 출신의 30대 뒤쿠르노 감독은 황금종려상을 받은 역대 두 번째 여성 감독이 됐다. 첫 여성 수상자는 1993년 ‘피아노’로 받은 제인 캠피언 감독이다.

‘티탄’은 칸영화제에서 상영된 영화 중 가장 거칠고, 도발적이고, 폭력적인 영화 중 하나라고 AFP통신은 평가했다.

심사위원대상(그랑프리)은 이란의 거장 아스가르 파르하디 감독의 ‘영웅’과 핀란드의 유호 쿠오스마넨 감독의 ‘컴파트먼트 넘버6’가 공동 수상했다.

감독상은 ‘아네트’를 연출한 레오 카락스 감독에게, 각본상은 ‘드라이브 마이 카’를 쓴 일본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과 오에 다카마사에게 돌아갔다.

제74회 칸영화제 심사위원단. AP연합뉴스

심사위원상은 이스라엘 감독 나다브 라피드의 ‘아헤드의 무릎’과 태국 감독 아피찻퐁 위라세타쿤의 ‘메모리아’가 받았다.

여우주연상은 ‘더 워스트 퍼슨 인 더 월드’에 출연한 노르웨이 배우 레나트 라인스베, 남우주연상은 미국 영화 ‘니트람’의 케일럽 랜드리 존스가 각각 품에 안았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한국 영화는 없다. 다만 홍상수 감독의 신작 ‘당신 얼굴 앞에서’가 올해 신설된 칸 프리미어 부문에서, 한재림 감독의 재난 영화 ‘비상선언’이 비경쟁 부문에서 상영됐다. 윤대원 감독의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졸업작품 ‘매미’는 학생 경쟁 부문인 시네파운데이션 부문에서 2등상을 받았다.

한국 영화인들의 존재감도 빛났다. 2019년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이 특별 게스트로 개막식에 참석했고, 송강호는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다. ‘비상선언’에 출연한 이병헌은 폐막식 시상자로 나서 여우주연상을 시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