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이재명, 바지 내렸던 것 몰랐는데…너무 당황”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사진)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 발언에 대해 “무슨 소리인가 하고 너무 당황했다”고 돌이켰다.

정 전 총리는 지난 5일 예비경선 TV토론 당시 이 지사의 이른바 ‘바지 발언’ 상황과 관련해 18일 연합뉴스에 이같이 말했다.

당시 ‘여배우 스캔들’에 관한 해명을 요구하는 정 전 총리에게 이 지사는 “어떻게 하라는 건가요. 제가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라고 발끈한 바 있다.

이후 이 지사가 발언 경위를 설명하면서 “충분히 아실 만한 분이 그러니 제가 짜증이 난 것 같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정 전 총리는 “전혀 납득이 되지 않는다. 내가 알긴 뭘 아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과거 검증 때) 바지를 내렸던 것도 몰랐다. 검증을 받았는지 나도 모르는데 국민이 어떻게 아느냐”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여배우 스캔들’ 관련 해명을 요구한 것에 대해선 “이 지사가 앞선 국민 면접에서 관련 질문에 답하지 않아 성실히 검증에 임하라고 태도를 지적한 것으로, 네거티브와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스캔들 자체를 물은 것도 아니고, 내가 관심 있는 사안도 아니다”며 “국민 면접에서 질문이 나온 것은 국민이 여전히 궁금하게 생각하고 의혹 해소가 되지 않았기 때문 아니냐”고 지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