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조국 사태…윤석열 검찰, 한가족 무자비 도륙”

한명숙 전 국무총리(왼쪽 사진)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여당이 ‘수사-기소권 완전분리’ 법안을 처리하지 않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 전 총리는 최근 출간한 자서전 ‘한명숙의 진실’에서 “(검찰 개혁 관련) 법안이 이런저런 사정으로 추진되지 않고 주춤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의 저항도, 검찰 개혁을 반대하는 일부 정치세력의 방해도 뻔히 예상했던 것”이라며 “이를 핑계로 주저앉거나 머뭇거리는 게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막바지에서 언제나 결행하지 못하고 눈치 보며 뭉개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이 순간 오직 필요한 것은 청와대와 국회가 국민의 성원을 믿고 그 결과에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전 총리는 자신의 정치자금법 위반 유죄 판결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거듭 결백을 주장했다. 이 부분에서는 검찰 조직에 대해선 증오와 불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정치검찰’ ‘권력의 충견’ ‘제 식구 감싸기’ 등의 노골적인 단어를 사용하며 “나의 사건에서 검사의 수사행위 자체가 범죄라는 것이 명확히 드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사태’에 대해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검찰주의자들의 발호를 남의 일 같지 않게 아프게 목도했다”며 “어떻게 검찰 지휘권을 가진 상관을, 온 가족을 볼모로 이토록 무자비하게 도륙할 수 있는가”라고 했다.

한 전 총리는 또 2007년 국무총리직에서 물러난 직후 대선 출마를 결심한 것은 노무현 대통령의 수차례 권유에 따른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내가 내세웠던 ‘세상을 바꾸는 부드러운 힘’을 노 대통령이 인정해 준 셈”이라고 썼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항상 최선을 다하는 분, 진심 그 자체”라고 호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