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윤석열 ‘전두환 사형 구형’은 가짜 무용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광주를 방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전두환 사형 구형이라는 가짜 무용담을 바로잡아달라”고 공개 요구했다.

김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는 가짜뉴스에 가깝다. 그가 ‘정의의 사도’라는 평판을 얻은 것은 잘못된 사실관계에 기초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서울대 법학과에 재학 중이던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한 학내 모의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맡아 전두환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했고, 이 일로 인해 강원도로 한동안 피신했다고 알려졌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법대 동기들이 일화를 엮은 책 ‘구수한 윤석열’ 가운데 “윤 전 총장이 5·18 광주 유혈 진압사건 직후 서울법대 형사법학회가 개최한 모의 형사재판에서 전씨에게 사형을 구형했다”고 쓰인 부분을 문제로 삼았다.

김 의원은 “이 미담이 언론을 통해 널리 퍼져나갔고, ‘협객 윤석열’의 이미지가 굳어져 갔다. 그런데 사실이 아니었다”며 “진실을 추적해보니 5·18 직후가 아니라 5·18 이전이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1980년 5월 12일 발행된 대학신문을 보면 당시 서울대에서는 5월 8일 경영대, 법대, 음대 학생들이 철야 토론을 벌였다. 윤석열이 얘기하는 모의재판은 이날 행사의 일환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월 8일이면 ‘서울의 봄’ 시절이었고, 서울대는 ‘해방구’였다. 입 달린 사람이라면 무슨 말을 해도 괜찮던 시절”이라며 “그 시절 농성하면서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사형도 아니었다)을 선고했다는 게 뭐 그리 대단한 일이라고 동네방네 떠들고 다니는지 알 수 없다”고 깎아내렸다.

또 김 의원은 “5월 17일에 보안사령부에 근무하는 먼 친척이 집에 전화를 걸어 ‘석열이를 빨리 피신시키라’고 했다”던 윤 전 총장의 언론 인터뷰를 인용하며 “수배가 아니었다. 별로 한 것도 없으면서 지레 겁먹고 튄 것이다. 이거야말로 ‘부모 찬스’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