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네거티브 작전방’ 의혹 관계자 직위해제·조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권현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네거티브 공작’ 의혹이 제기된 텔레그램 대화방을 만든 인물로 지목된 경기도 유관 기관 공무원을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8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언론에서 보도된 지지자들의 ‘이낙연 비방’ 대화방 의혹에 대해 “그런 지적이 있어서 실제 확인해봤는데 경기도 직접 산하기관은 아니고 경기도와 관련이 있는 기관의 구성원이 그런 비방 행위를 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선거법 위반은 아닌데 내부의 지침에 어긋난다”면서 “공직자는 아니지만 자중해야 하는 사람이 선거에 개입해 물의를 일으킨 것은 책임지는 게 맞아 직위해제 처분을 하고 조사 중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JTBC는 지난 16일 경기도 공직유관단체 임원 J씨가 당 대선후보 예비경선 과정에서 경쟁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을 공격하기 위해 이 지사 지지자들이 모인 텔레그램 대화방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이 전 대표 측은 경기도 차원의 조직적인 비방 여론 조작이라며 이 지사의 입장 표명과 당 선관위 차원의 조사를 촉구했고, 이 지사측은 관련성을 부인하며 “사실 관계부터 확인하라”고 반박하는 등 공방이 오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