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마 발언, 혼네 드러난 것”…오만한 일본, 그래도 회담하자는 한국

전문가들 “日 본심 은연 중 나타나”
정부 ‘엄중 항의’ 했지만 회담 논의
‘최악의 한·일 관계’ 오명 피하려는 듯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부적절한 성적 표현을 두고 한·일 관계를 바라보는 일본 정부의 ‘혼네(속마음)’가 은연중에 드러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일본 정부가 겉으로는 한·일 관계 개선을 원한다고 하면서도 일본을 대표하는 고위급 외교관이 버젓이 한국을 모욕한 것은 심각한 결례다. 그런데도 일본 측이 이를 개인의 일탈 수준으로 치부했다. 우리 정부가 이에 대해 더욱 수위가 높은 대응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외교부는 18일 소마 공사 발언과 관련해 “일본이 판단해서 신속하게 응당한 조치를 취해야할 것”이라며 일본의 대응을 지켜보겠다고 했다. 일본은 정부 차원의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의 이례적인 ‘대사 명의’ 보도자료를 통해 “소마 공사에게 엄중히 주의를 줬다”며 개인 일탈로 진화하려 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을 하고 있다”는 소마 공사의 발언이 한·일 관계를 대하는 일본 정부의 인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라종일 전 주일대사는 “사석에서 나온 발언이란 점이 오히려 평소 우리 정부를 어떻게 생각해왔는지 무의식적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진창수 세종연구소 일본연구센터장도 “일본 사람들의 본심이 은연중에 나타났다”며 “외교관으로서 잘못된 표현을 썼다”고 했다.

정부는 주말인 17일 아이보시 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의 신속한 조치를 요구하는 등 엄중히 항의했다. 다만 한·일 정상회담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선 “새롭게 드릴 말씀이 없다”며 관련 논의를 이어간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일본이 방위백서를 통해 독도 영유권 도발을 했을 때도 정부는 같은 대답을 했다.


일각에선 한·일 정상회담 추진에 악재가 될 만한 요소가 잇달아 터지는데도 정부가 정상회담 카드를 거두지 못하는 것을 두고 외교가에선 역대 최악의 한·일 관계를 만든 정부라는 오명을 피하려는 것이란 진단이 나왔다. 신각수 전 주일대사는 “한·일 관계를 치유 불가능할 정도로 나쁘게 했다는 비판을 듣고 싶지 않은 것”이라며 “(문재인정부가) 남은 임기 내에 조금이라도 (양국 관계를) 진전시켜 놓겠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의 지지를 받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재가동하기 위해 미국에 ‘보여주기식’ 성의표시를 한다는 시각도 있다.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오는 21일 도쿄에서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불러 모아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를 가질 예정이다.


관계 개선을 꾀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진정성에 아쉬움을 표하는 목소리도 있다. 성과를 전제로 한 정상회담 제안이 애초에 일본으로선 받아들이기 힘든 선택지였다는 것이다. 신 전 대사는 “정부로선 과거사 문제와 후쿠시마 오염수, 수출규제 중 비교적 해결이 쉬워 보이는 수출규제에서 성과를 보려 한 것 같다”면서 “그러나 일본으로선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얻은 것 하나 없이 규제만 철회해줬다는 비난 여론에 직면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진 센터장은 “수출규제를 철회하면 지소미아를 유지하겠다는 정부의 생각이 일본 입장에선 등가가 성립되지 않는 맞교환”이라며 “한국이 지소미아를 유지하는 건 미국 때문이지 일본을 위한 게 아니라는 측면에서 수출규제 철회는 일본으로선 우리 정부만 얻게 되는 성과”라고 전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