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해부대 파문에…야권주자들 “궁색한 변명말라” 정부 성토

윤석열 “젊은이들 희생 당연시 안돼”
최재형 “방역, 홍보로 달성되지 않아”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급파된 군 수송기가 19일 오후 현지에 도착했다. 국방부 제공

야권 대선 주자들이 청해부대 장병들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를 두고 일제히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9일 “우리 젊은이들의 국가를 위한 희생을 당연시해서는 안 된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해외파병 중이던 청해부대 승조원 301명 중 82%인 24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백신 접종도 없었다. 그저 감기약 복용이 전부였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역만리에 자식을 보낸 부모님들의 심정은 어떻겠나”라며 “정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신속한 치료로 우리 장병들 모두가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 장병들은 목숨 걸고 나라와 국민을 지키는데, 우리 정부는 그들을 보호해줘야 한다”며 “저는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사람들에게 방역에 있어 최우선 순위를 부여하겠다. 장병들에게 ‘백신 무장’이라도 최우선 순위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연합뉴스

최재형 전 검사원장은 입장문을 내 “문재인정부는 파병부대를 위한 백신 반출이 유통상의 문제로 어려웠다고 하는데, 궁색한 변명으로 들린다”고 비판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청해부대 장병에 대한 백신 접종 조치가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해 “비행기를 통해 백신을 보내야 하고, 백신의 유통 문제 등이 어려워 백신을 공급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 전 원장은 “망망대해 배 위에서 힘들어할 장병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너무 아프다”며 “교정시설, 훈련소의 집단감염 등 정부 실책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역선진국은 구호나 홍보로 달성되지 않는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폐쇄된 군함에서의 근무 환경을 생각했다면 누구보다 먼저 백신을 접종했어야 할 장병들”이라면서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군인들에게 사과하고 확실한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썼다.

그는 “4차 대유행과 청해부대의 집단감염은 모두 백신을 일찍 확보하지 못한 결과”라며 “정부는 제발 백신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놓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청해부대 301명 20일 귀국…전원 유전자증폭 검사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고개숙인 김부겸 “송구스럽다”
청해부대 논란 확전…軍 “3월 구두협의” 질병청 “세부협의 없었다”
문 대통령 “청해부대 감염, 대응 안이했다는 지적 겸허히 수용”
[속보] 서욱, 청해부대 사태 대국민 사과 “책임 통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