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밀어낸 BTS…‘퍼미션 투 댄스’ 빌보드 핫100 1위

그룹 방탄소년단(BTS).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세 번째 영어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빌보드는 19일(현지시간) ‘퍼미션 투 댄스’가 싱글 차트 ‘핫 100’에 1위로 처음 진입했다고 밝혔다.

이달 9일 발매된 ‘퍼미션 투 댄스’는 앞서 7주 연속 핫 100 1위를 기록한 BTS의 ‘버터(Butter)’를 밀어내고 정상을 꿰찼다.

‘퍼미션 투 댄스’는 스트리밍 1590만회, 라디오 청취자 수 110만명, 음원 다운로드 14만100회를 기록했다.

‘버터’는 이번 주 7위를 기록함에 따라 BTS는 ‘핫 100’ 톱10에 2곡을 올려놓게 됐다.

방탄소년단 '퍼미션 투 댄스', 빌보드 싱글차트 1위. 빌보드 트위터 캡처

BTS 곡이 핫 100 1위에 오른 것은 ‘다이너마이트’ ‘새비지 러브’ 리믹스(피처링 참여), ‘라이프 고스 온’ ‘버터’에 이어 ‘퍼미션 투 댄스’가 다섯 번째다.

BTS는 지난해 8월 발표한 영어 곡 ‘다이너마이트’로 핫 100 정상에 처음 등극한 이후 채 1년이 안 돼 5번째 1위 곡을 탄생시켰다. ‘다이너마이트’ 이후 발표한 BTS의 모든 싱글이 핫 100에 1위로 직행했다.

‘퍼미션 투 댄스’는 ‘버터’가 담긴 싱글 CD에 함께 수록된 신곡으로,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이 작곡 작업에 참여했다. 코로나19 대유행 극복의 희망을 표현한 뮤직비디오와 국제 수어를 활용한 퍼포먼스 등 BTS 특유의 긍정적인 메시지가 잘 녹아든 곡으로 평가받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