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낙연 비방 공무원 진모씨, 전혀 모르는 사람”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사진)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 산하기관 임원의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지사는 19일 오후 JTBC 인터뷰에서 “경선에서 앞서가는 입장에서 같은 당 후보를 공격할 이유가 없다”며 “법적으로 처벌할 소지가 있으면 고발하고 수사 의뢰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 공직 유관단체 임원 진모씨는 민주당 예비경선 과정에서 이낙연 전 대표를 공격할 목적으로 이 지사의 지지자들이 모인 텔레그램 대화방 ‘이재명 SNS 봉사팀’을 만들어 이 전 대표를 ‘기레기’ ‘친일파’ 등으로 비방하고 선동한 의혹을 받고 있다.

진씨의 SNS 활동이 드러나자 이 지사는 내부감사를 지시했고, 경기도 교통연수원은 진씨를 직위해제하고 감찰을 진행하고 있다. 이 전 대표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당 선관위 조사 촉구와 함께 직접 경찰에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 지사는 진씨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했다는 지적에 “그 사람이 무슨 활동을 했고, SNS에서 왜 비방 활동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며 “제게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을 왜 했는지 의문”이라고 재차 부정했다.

진씨가 성남시가 보유한 프로축구단 성남FC 홍보팀장을 지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혀 몰랐고, 알았으면 (SNS 활동을) 못하게 말렸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가장 버거운 야권 후보를 묻는 말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꼽았다. 그는 “(지지율) 정체를 겪더라도 야권 내 가장 강력한 지지율을 갖고 있어 쉽게 후보가 교체되거나 그럴 것 같진 않다”고 내다봤다.

또 야권 후보로 거론되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 대해선 “잘 알지 못해 평가가 어렵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