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효광 불륜녀’ 지목 中여배우 심요, “나 아냐” 사진 인증


배우 추자현의 남편인 중국 배우 우효광이 한 여성을 무릎에 앉힌 영상으로 불륜설에 휩싸인 가운데 해당 여성으로 지목된 중국 배우 심요가 직접 부인하고 나섰다.

지난 19일 오후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우효광 그녀의 정체는? 추자현 사과에도 욕먹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버 이진호는 해당 영상에서 불륜설이 불거진 우효광의 무릎 위 여성의 정체에 대해 중국 네티즌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중국의 네티즌 수사대가 배우 심요를 해당 여성으로 지목했다”며 “심요가 2019년 우효광과 함께 작품을 했고 우효광의 무릎에 앉은 여성과 옆모습이 닮았다는 점을 거론하며 심요가 해당 여성으로 지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여배우 심요는 29세로 우효광과 12살 차이다. 논란이 이어지자 심요는 직접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해당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심요는 “진정하라. 그 ‘이웃집 동생’이 진짜 아니다”라며 “내가 아닌 게 분명하기 때문에 신경 쓰지 않으려 했지만 동료들이 해명해 팬들을 안심시켜 주는 것이 좋겠다고 해 글을 올린다”고 설명했다. “옆모습 닮았다고 하는데 내 옆모습을 찾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도록 고화질 사진을 올린다”고 한 심요는 자신의 얼굴을 여러 각도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전날 중국의 연예 매체 소후 연예는 우효광이 한 여성을 무릎 위에 앉히고 차를 타고 떠나는 모습이 포착됐다며 관련 영상을 공개해 불륜설이 불거졌다. 이날 추자현 우효광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지난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 있던 해프닝”이라며 “영상에 등장하는 분들은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님과 친한 동네 지인분들이다”라고 했다.

소속사는 또 “아무리 친한 지인이어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계속되자 우효광과 추자현은 각각 SNS를 통해 “서로 잘 아는 지인 사이지만 영상 속 모습은 충분히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행동”이라면서 사과했다.

우효광과 추자현은 지난 2012년 중국 드라마 ‘마랄여우적행복시광’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해 2017년 결혼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함께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