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집단감염에 고개숙인 김부겸 “송구스럽다”

“비수도권 확산세 커져 중수본 거리두기 조정 검토해라”

김부겸 국무총리(왼쪽)가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김부겸 국무총리는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승조원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에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김 총리는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여해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우리 장병들의 건강을 세심히 챙기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는 임무수행 중 복귀하는 장병들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갑작스러운 교대로 인해 임무 공백이 없도록 후속 조치를 철저히 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을 태운 공군의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가 19일 현지공항에서 이륙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연합

앞서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301명 중 현재까지 총 247명(82.1%)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전날 함정이 정박한 인접 국가의 공항에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에 탑승해 돌아오고 있다. 이날 오후 전원 귀국 예정이다.

김 총리는 지속하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휴가철과 방학을 맞아 이동량이 크게 줄지 않은 가운데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커지고 있다”며 “전국의 감염재생산 지수도 이전보다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향후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떻게 조정할지 미리 검토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또 김 총리는 전날 시작된 고등학교 3학년 학생 백신 접종에 대해서도 “청소년층을 대상으로 하는 첫 접종인 만큼 학생과 학부모님의 걱정이 많다”며 “예방접종센터는 물론 학교나 가정에서도 학생들의 접종 후 건강 상태에 대해 더욱 면밀히 살펴봐 달라”고 요청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청해부대 301명 20일 귀국…전원 유전자증폭 검사
청해부대 논란 확전…軍 “3월 구두협의” 질병청 “세부협의 없었다”
청해부대 파문에…야권주자들 “궁색한 변명말라” 정부 성토
문 대통령 “청해부대 감염, 대응 안이했다는 지적 겸허히 수용”
[속보] 서욱, 청해부대 사태 대국민 사과 “책임 통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