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청해부대 감염, 대응 안이했다는 지적 겸허히 수용”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와 관련해 “신속하게 군 수송기를 보내 전원 귀국 조치하는 등 우리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며 “이런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 치료 등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다른 해외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번 살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오늘 청해부대원들이 전원 국내로 돌아오는데, 부대원들이 충실한 치료를 받고,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 애가 타는 부모님들에게도 상황을 잘 알려서 근심을 덜어줘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차제에 우리 공관 주재원 등 백신 접종의 사각지대에 놓인 국민들의 안전대책도 함께 강구해 주기 바란다”며 “우리 장병들의 안전이 곧 국가 안보라는 생각으로 코로나 방역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에 따르면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 장병 전원은 이날 오후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환한다. 아프리카 아덴만 해역에 파병됐던 34진은 당초 다음달 현지에서 임무교대를 하고 오는 10월쯤 귀국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집단감염으로 귀국 시점이 앞당겨졌다. 출발 당시 기준으로 247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고, 16명이 현지 병원 치료를 받던 중이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도 청해부대 사태를 두고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우리 장병들의 건강을 세심히 챙기지 못해 대단히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총리는 “국방부는 임무수행 중 복귀하는 장병들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갑작스러운 교대로 인해 임무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후속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속보] 서욱, 청해부대 사태 대국민 사과 “책임 통감”
청해부대 301명 20일 귀국…전원 유전자증폭 검사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고개숙인 김부겸 “송구스럽다”
청해부대 논란 확전…軍 “3월 구두협의” 질병청 “세부협의 없었다”
청해부대 파문에…야권주자들 “궁색한 변명말라” 정부 성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