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서욱, 청해부대 사태 대국민 사과 “책임 통감”

서욱 국방부 장관. 연합

서욱 국방부 장관이 청해부대 장병들의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대해 20일 대국민 사과했다.

서 장관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저 멀리 해외 바다에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해온 청해부대 34진 장병을 보다 세심히 챙기지 못해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장관으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 가족과 장병, 국민에 사과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군은 해외파병군을 포함해 모든 군에 대한 백신 접종을 추진해왔으나 2월에 출항한 청해부대 장병에 대한 접종에 부족한 점이 있었다”며 “수송기 2대를 급파해 청해부대원 전원을 안전 복귀시키고 있다. 오늘 저녁 서울공항에 입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장병들이 도착하는 대로 사전 지정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서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해외파병 부대의 방역 대책을 살펴보고 모든 장병이 안전하고 건강히 임무 수행하도록 제반 대책을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청해부대 301명 20일 귀국…전원 유전자증폭 검사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고개숙인 김부겸 “송구스럽다”
청해부대 논란 확전…軍 “3월 구두협의” 질병청 “세부협의 없었다”
청해부대 파문에…야권주자들 “궁색한 변명말라” 정부 성토
문 대통령 “청해부대 감염, 대응 안이했다는 지적 겸허히 수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