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세상에 없던 올림픽] 코로나 이어 도로 통제… 쌓여가는 개최국 스트레스

도쿄·지바 19일부터 올림픽 교통 통제
선심은 정부가 쓰고 불편은 국민의 몫
개막일 다가올수록 일본 국민 불만 가중

일본 공영방송 NHK는 20일 아침 도쿄도와 지바현 내 올림픽 교통 통제 상황을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사진은 도쿄 시내 입국자 자가격리 호텔 TV에서 상영되는 NHK의 관련 방송 화면. 도쿄=김철오 기자

“올림픽 개최국 국민이라면 불편해도 감당할 수밖에 없지요. 하지만 도쿄의 아침 출근길은 매우 혼잡합니다. 금세 불만이 터져 나올 것입니다.”

일본 도쿄도와 지바현에서 ‘올림픽 교통 통제’가 시행된 지난 19일. 공항과 호텔 사이를 왕래하는 도쿄 도내 ‘티캣(T-CAT·도쿄 공항 환승 터미널)’ 택시 운전자에게 교통 통제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중년의 택시 운전자는 담담하게 받아들이듯 미소를 지으며 “감당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미소로 불편한 표정을 완전히 감추지는 못했다. 시간을 매출로 삼는 택시 운전자에게 교통 통제는 희생을 강요하는 정책이다. 이 운전자는 “올림픽이 개막하면 도쿄의 교통체증이 더 악화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인구 1400만명의 도시 도쿄는 영국 런던 못지않은 교통체증으로 악명이 높은 곳이다. 매일 1000명 안팎으로 집계되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탓에 도쿄 도심의 거리는 비교적 한산하지만, 시부야나 이케부쿠로 같은 번화가에선 여전히 교통체증이 나타난다. 일본 정부는 오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나흘 앞두고 수도권 일부 구간을 통제해 원활한 대회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개회식 당일과 폐회식이 열리는 다음달 8일에는 시부야를 포함한 도쿄 도내 도로 17곳이 완전히 폐쇄된다.

도쿄 도심의 도로 곳곳에서 ‘TOKYO 2020 ONLY’(도쿄올림픽 전용)를 적은 표지판이나 바닥의 안내문을 어렵지 않게 목격할 수 있다. 일부 구간의 경우 붉은색 깃발을 든 안내요원이 삼각뿔을 세우고 진입을 통제한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 승인되지 않은 차량이 이 구간으로 진입하면 6000엔(약 6만3000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올림픽 참가자의 편리는 결국 개최국 국민의 불편에서 비롯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올림픽 교통 통제를 시행하면서 도쿄 도내 고가도로의 아침 6시부터 밤 10시까지 이용료를 1000엔(약 1만500원)이나 인상했다.

일본 언론들은 올림픽 교통 통제 시행 이튿날인 20일 아침부터 수도권 곳곳에서 악화된 교통체증을 집중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도쿄 도심의 정체 구간과 바로 옆 한산한 차선을 지나는 올림픽 참가자 수송 버스를 나란히 비춰 풍경을 대조했다. 니케이신문은 “도쿄와 지바를 포함한 수도권 1도 2현에서 올림픽 교통 통제로 인해 ‘당일 배송 택배’가 최장 하루가량 지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도쿄도 내 차량 도로에서 지난 18일 인부들이 올림픽 전용 도로를 안내하는 문구를 바닥에 그리고 있다. 일본 정부는 19일부터 도쿄도와 지바현을 포함한 일본 수도권 내 도로 일부 구간에 올림픽 교통 통제를 시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코로나19 대유행과 변이 바이러스의 창궐로 일본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올림픽은 교통 통제로 새로운 반발을 촉발할 수 있다. 올림픽 개최를 반대하는 일본 내 여론은 여전히 과반을 차지한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19일 성인 1444명에게 전화를 걸어 의견을 물은 여론조사에서 개최를 반대한 의견은 55%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68%는 올림픽 방역 대책에 의문을 제기했고, 75%는 무관중에 동의했다.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늘어나는 외국인에 대한 일본인들의 경계심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 18일 해외 선수단, 체육 단체, 언론사의 ‘CLO’(코로나19 담당자)에게 이메일을 발송하고 “시부야, 신바시, 롯폰기에서 외국인의 음주가 목격된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하고 있다. 참가 단체에 대한 평판이 심각하게 손상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자가격리 의무를 준수하고 지정된 장소를 벗어나지 말라는 취지다. 일본 정부는 해외에서 들어온 올림픽 참가자의 3일 자가격리 중 15분씩 허용되는 외출도 철회하도록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건의했다.

도쿄=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세상에 없던 올림픽]
[세상에 없던 올림픽] 13시간 만에 도착한 도쿄 숙소
[세상에 없던 올림픽] ‘젖줄’ 된 도쿄의 자전거 배달원들
[세상에 없던 올림픽] 불만 터진 선수촌 “오모테나시” 어디로?
[세상에 없던 올림픽] 분주해진 MPC… 검문에 자위대 동원
[세상에 없던 올림픽] 통제 완벽? 확인된 ‘방역 허풍’ 3가지
[세상에 없던 올림픽] ‘셀프 수여식’ ‘마스크 키스’ 방법 찾은 승자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