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남구, 한현희 선수 등 8명 방역수칙 위반 수사의뢰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반납한 키움 히어로즈 한현희 선수, 역학조사 방해 혐의

강남구청 전경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동선을 허위로 진술한 한화 이글스, 키움 히어로즈 등 전·현직 선수 5명 등 총 8명에 대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강남경찰서에 추가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20일 밝혔다.

강남구는 자가격리자로 분류된 선수들이 16일 이후 ‘5인 이상 집합 금지 위반 사항’과 관련된 진술과정에서 정확한 언급을 회피하거나 동선을 누락시켰으며,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선수 명단에 포함됐던 키움 히어로즈 소속 한현희 선수의 경우 역학조사를 방해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의뢰했다.

구는 또 8일 확진판정을 받은 일반인 A와 B를 같은 내용으로 수사 의뢰했으며, 추가 역학조사 과정에서 C가 자신의 역학조사 당시 5일 이들과 접촉한 사실을 누락한 점을 확인하고 경찰에 관련된 내용을 전달했다.

앞서 강남구는 지난 14일 NC 다이노스 선수 3명과 일반인 2명이 역학조사 과정에서 본인들의 동선을 숨긴 것으로 파악하고 경찰에 수사의뢰한 바 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