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학범호, 뉴질랜드 상대로 ‘Team Korea’ 금빛 신호탄 쏜다

22일 뉴질랜드와 조별리그 1차전
EPL 출신 우드 앞세운 뉴질랜드, A대표팀급 전력
김학범 감독 “꼭 좋은 소식 들려드릴 것”

이강인이 21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두고 잔디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가시마=김지훈 기자

김학범호 올림픽 남자 축구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에 나선 팀 코리아(Team Korea)에 첫 승전보를 안길까. 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강적 뉴질랜드를 상대로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경기를 치른다.

김학범 감독은 2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첫 경기는 설레고 긴장되며 어떤 일이 전개될지 아무도 모른다”며 “선수들에게는 긴장하고 힘들여가면서 하지 말고, 운동장에서 멋지게 놀아보자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김학범호는 이번 올림픽에서 뉴질랜드-온두라스-루마니아와 한 조로 편성됐다. 그 중에서도 뉴질랜드는 상대적 강팀으로 평가된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험이 풍부한 와일드카드 선수들을 보강해서다. 공격수 크리스 우드(30)는 특유의 강인한 체격을 앞세워 번리에서 4시즌 간 매년 두 자릿수 득점을 넣었다. 수비수 윈스턴 리드(33)도 나이 탓에 지난 시즌엔 챔피언십(2부리그) 브렌트포드 임대를 떠났지만 프리미어리그 레벨에서 6시즌을 주전으로 활약한 전력이 있다. 그 외 선수들도 유럽 팀 같은 강인한 체격을 갖춰 이에 대한 대비가 절실하다.

김 감독도 뉴질랜드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는 “뉴질랜드는 유럽에서 뛰는 선수가 12명일 정도로 거의 성인 대표팀급 구성이라 쉽게 상대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니”라며 “청소년 대표팀부터 오랜 시간 발을 맞춰 팀웍도 좋아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될 것”이라 예상했다.

김학범 감독(가운데)과 코칭 스태프들이 21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두고 잔디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가시마=김지훈 기자

김학범호도 그동안 올림픽을 체계적으로 대비해 왔다. 특히 18일부터 일본 현지에서 이어진 훈련에선 첫 경기 뉴질랜드에 대비한 ‘맞춤형’ 훈련을 진행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20일 진행된 비공개 훈련에선 뉴질랜드 장신 공격수들의 고공공격에 대비한 공중볼 경합훈련과 세트피스 훈련이 반복적으로 이뤄졌다. 와일드카드 박지수(187㎝)의 합류로 이상민(188㎝), 정태욱(194㎝) 등과 함께 더욱 견고해진 장신 수비진은 이 과정에서 손발을 맞추며 조직력을 다졌다.

주장 이상민은 “뉴질랜드 주 득점원인 우드의 경기력을 많이 보며 어떤 상황에서 득점하고 어떤 위치를 좋아하는지 분석했다”며 “1대 1로 안 된다면 협력수비로 막겠다. 지수형이 합류한 뒤 미팅을 통해 약속한 부분이 있어 호흡엔 문제 없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공격에선 이동경 이강인 등이 포진한 프리킥이 뉴질랜드를 무너뜨릴 ‘비책’이다. 김학범 감독은 마지막까지 시간을 할애해 각 선수들의 킥 궤도를 직접 살피고 조언하는 등 프리킥 완성도 향상에 공을 들였다. 이상민은 “킥 하는 선수와 (문전에) 들어가는 선수의 역할이 모두 굉장히 중요하다”며 “(프리킥에) 맞춰서 들어간다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권창훈이 21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두고 잔디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가시마=김지훈 기자

이날 기자회견 직후에 선수들은 30분 동안 축구화가 아닌 운동화를 신고 실제 경기가 열릴 경기장 그라운드를 밟아보며 적응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은 축구협회 차원에서 용인 미르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지막 두 번의 평가전에서 일본의 그라운드 상황과 최대한 비슷한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잔디를 짧게 깎는 등 대비했지만, 실제로 경기에 뛰게 될 선수들이 경험하는 잔디의 느낌은 또 다를 수 있다.

김 감독은 “여러 부분에서 한국과 일본 경기장은 차이가 있어 경기 치르면서 잔디에 빨리 적응하는 게 필요하다”면서도 “큰 대회에 오면 경직되는 게 보통이지만, 우리 선수들은 스스로 마인드컨트롤 할줄 알아 적응에 어려움은 없다”고 말했다.

김학범호는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대한민국 선수단 중 첫 경기를 치르게 됐다. 종목은 각기 다르지만, ‘선봉’에 서서 승전보를 전한다면 전체 선수단의 분위기를 끌어올릴 수 있다. 김 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굉장히 힘들고 어려운 상황인데, 우리가 꼭 좋은 소식 들려드리도록 약속하겠다”고 다짐했다.

도쿄=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