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라한 축제’ 도쿄올림픽, 외국정상 20명도 안 온다

스가 총리, ‘마라톤 회담’ 기대했지만 ‘조깅 회담’ 되리란 전망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내각. AFP연합뉴스

일본이 개최하는 2020도쿄올림픽이 외국 정상급 20명도 참석하지 않는 ‘초라한 잔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21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맞춰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회담하는 외국 정상급 인사의 인원이 20명을 밑돌 것이라고 보도했다.

스가 총리와 회담하지 않고 개막식만 참석하는 경우도 있으나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방일 자체를 하지 않는 외국 정상급이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이번 도쿄올림픽이 최근 열린 올림픽 가운데 주요 인사의 방문이 가장 적은 올림픽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외무성에 따르면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는 대통령과 총리, 왕족 등 정상급 인사는 2012년 영국 런던올림픽 80여명,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이 40여명이었다.

당초 일본 정부 내에서는 개막식에 ‘80~120명’ 정도의 외국 정상급 인사가 방문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이달 초부터 ‘30명 정도’로 하향 수정했다가 여기서 더 내려간 것이다.

스가 총리는 22~24일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일한 외국 정상들과 ‘마라톤 회담’을 예정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 정부 내에서는 “이젠 ‘조깅 회담’ 정도 되는 게 아니냐”라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2020도쿄올림픽 개막을 일주일 앞둔 16일 도쿄 신주쿠구 도쿄올림픽스타디움 앞이 한산하다. 도쿄=김지훈 기자

외국 정상뿐 아니라 경제계에서도 도쿄올림픽 불참이 잇따르고 있다.

일본 경제단체 게이단렌(경제단체연합회)의 회장인 도쿠라 마사카즈 스미토모 화학 회장은 지난 20일 기자회견에서 “(개막식 참석을) 요청받았지만, 참석하지 않겠다”며 “가족과 집에서 즐기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올림픽을 즐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재계총리’ 게이단렌 회장과 일본상공회의소의 미무라 아키오 회장, 사쿠라다 겐고 경제동우회 대표간사 등 경제계 3인자가 모두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불참한다.

이번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부분 경기가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이런 와중에 섣불리 참석했다가 여론의 눈총을 받을까 눈치를 보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주연 인턴기자

“그래도 후쿠시마 도시락은 아니지” 일본 뜻밖의 반응
선수촌 ‘골판지 침대’ 좋다더니…日 선수들은 별도 시설 쓴다
“미국은 괜찮고, 한국은 안돼”…도시락 공수에 日 ‘선택적 분노’
도쿄올림픽 ‘골판지 침대’ 리뷰영상 화제…앉으니 푹↓
TV·냉장고 없는 선수촌 비판에 日 내놓은 ‘황당 논리’
스가 “올림픽 한다”…선수단·기자 방역수칙 위반시 14일 대기처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