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플 기계 너마저”…일부 제품서 뭔가 나왔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홈 카페’ 필수품으로 자리잡은 와플 메이커 중 내부를 불소수지로 코팅한 일부 제품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가정에서 와플부터 시작해서 샌드위치, 크로플, 떡 와플 등 다양한 디저트를 만드는 와플 메이커의 사용이 부쩍 늘어난 상황이라 구매 시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 중인 불소수지 코팅 와플 메이커 20개 제품의 안전성을 검사한 결과 5개 제품의 총용출량(식품용 기구에서 나올 수 있는 비휘발성 잔류물질의 총량)이 안전기준을 초과했다고 21일 밝혔다.

와플 메이커는 내부의 판이 식품과 직접 접촉하므로 식품위생법상 기구에 해당한다. 따라서 관련 규정상 식품과 유사한 용매인 물, 4% 초산, n-헵탄을 사용했을 때 검출되는 비휘발성 물질의 총량이 기준치(30㎎/ℓ)를 넘으면 안 된다.

총용출량 안전기준 부적합 제품. 한국소비자원 보도자료 캡처

하지만 보만 전기휴대형그릴, 에버튼하우스 와플메이커, 짐머만 샌드위치·와플 메이커, 키친아트 라찰 와플메이커, 텐바이텐의 피너츠 (Peanuts 10x10) 와플기기에서 적게는 32㎎/ℓ, 많게는 154㎎/ℓ가 검출됐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음식이 눌어붙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코팅 처리가 제대로 안 됐을 경우 잔류 물질이 기준치 이상 나올 수 있다”면서 “당장 위해성 여부는 알 수 없다고 해도 이렇게 나온 잔류물이 식품에 묻어나고 그 식품을 우리가 섭취할 위험이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해당 제품을 판매한 업체들은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다만 납 용출량 등의 검사에서는 전 제품이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등에 따른 안전인증(KC) 마크와 번호, 사용 시 주의사항 등의 표기는 모두 제대로 이뤄졌다.

소비자원은 와플 메이커 구입 시 KC 인증을 받았는지와 식품용이라는 단어나 도안이 표시돼 있는지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