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 당직 때 죽지 마라”…육군 간부 폭언 논란

軍 “부적절한 발언 일부 확인…엄정 조치”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 게티이미지뱅크

강원도 한 육군 부대에서 간부가 병사들에게 폭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1일 육군 모 부대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A중사는 사단 내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이 일어나자 병사들을 집합시켜 “내 당직 때 극단적 선택을 하지 말아라. 너희만 손해다”라는 발언을 했다.

제보자는 A중사가 “마편(마음의 편지)은 무섭지 않다. 중사로 전역해도 된다”며 “그 대신 너희 몇 명 죽이는 건 일도 아니다. 그러니 처신 잘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너희가 페미(페미니스트)냐” “당직 때 아프지 마라. 귀찮게 하면 내가 악마가 될 수 있지 않냐” “내가 부모도 아니고 왜 이렇게 애처럼 구냐” “나는 일 잘해서 결산 때 중대장, 선임 부사관들 앞에서 대대 시X 욕해도 아무 말 못 하는 이유가 있지 않겠냐” 등 부적절한 발언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너무 무섭고 하루하루가 힘들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현재까지 A중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일부 확인됐다”며 “즉각 분리 후 추가 조사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엄정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A중사의 협박성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장병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향후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심한 지휘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