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선수촌 ‘골판지 침대’ 좋다더니…日 선수들은 별도 시설 쓴다

선수촌 투숙 선수들 불만 큰 가운데
일본 주요 종목 선수들 별도 시설 이용 알려져
“자국 개최 이점 살리려는 것”

아지노모토 내셔널트레이닝센터. JOC 홈페이지 캡처

일본 도쿄올림픽 선수촌 시설에 대한 선수들의 불만이 계속되는 가운데 일본 일부 선수들은 선수촌이 아닌 별도 시설에서 지낼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교도통신은 지난 17일 탁구, 유도, 레슬링 등 메달을 딸 가능성이 큰 것으로 기대되는 일부 종목 선수들은 선수촌이 아닌 ‘아지노모토 내셔널트레이닝센터(NTC)’나 선수촌 인근 숙박시설을 거점으로 삼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홈페이지에 올라온 NTC 소개글을 보면 NTC는 도쿄 북구에 위치했으며 JOC 및 JOC 가맹단체에 소속된 선수와 직원들이 이용하는 전용 시설이다. 최고 사양의 다양한 운동기구와 훈련시설이 마련돼 있으며 시설 역시 선수촌보다 훨씬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이동 부담을 줄이고 익숙한 연습시설을 사용하는 게 목적”이라며 “자국 개최의 이점을 최대한 살리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일본이 제공한 공식 선수촌에 들어간 해외 선수단은 연일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일본은 역대 최고 수준의 올림픽 선수촌을 꾸몄다고 자랑했지만 세계 각국에서 온 선수들의 조롱거리로 전락한 상황이다.

21일 일본 언론들은 도쿄 하루미 선수촌에서 생활하는 해외 선수들의 불만을 상세히 전달했다. 대체로 방에 냉장고와 TV가 없고, 4명 이상이 머무는 객실에 화장실이 1개밖에 없어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가장 더운 올림픽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폭염에 시달리는 와중에도 차가운 음식을 먹을 수 없다고 전했다.

SNS에는 선수촌의 좁은 욕실 등을 조롱하는 글도 잇따라 올라왔다. 일가 마메도프 러시아 펜싱대표팀 감독은 “21세기 일본이라고 생각할 수 없는 환경에 놀랐다. 선수들이 딱하다”고 표현했다. 러시아 선수단은 “선수촌을 보면 중세시대 같다”고 꼬집기도 했다. 선수촌 화장실은 조립해 사용하는 ‘유닛 배스’ 형태여서 침실 등 다른 공간에 비해 천장 높이가 낮은 경우가 많다.

이런 상황에서 자국 선수들을 별도 시설에서 지내게 하는 일본의 조치는 ‘시설 특혜’라는 비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보도를 접한 누리꾼들은 “일본 선수들은 골판지 침대에서 안 재우냐” “양심 없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미국은 괜찮고, 한국은 안돼”…도시락 공수에 日 ‘선택적 분노’
‘초라한 축제’ 도쿄올림픽, 외국정상 20명도 안 온다
“그래도 후쿠시마 도시락은 아니지” 일본 뜻밖의 반응
도쿄올림픽 ‘골판지 침대’ 리뷰영상 화제…앉으니 푹↓
TV·냉장고 없는 선수촌 비판에 日 내놓은 ‘황당 논리’
스가 “올림픽 한다”…선수단·기자 방역수칙 위반시 14일 대기처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