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이준석·윤석열 겨냥 “사드·홍콩 발언 수용 못해”

대선 개입 논란 빚은 싱하이밍 대사에 대해선
“외교관의 역할” 반박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중국 외교부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드(THAAD) 및 홍콩 발언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윤 전 총장의 사드 관련 견해를 공개 반박해 대선 개입 논란을 빚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에 대해선 “외교관의 역할을 한 것”이라고 감쌌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한국의 일부 정치인들이 홍콩과 사드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는데 일부 관점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의 사무는 중국의 내정”이라며 “그 어떤 나라도 홍콩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말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는 이 대표가 최근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홍콩 문제 등에 있어 중국 정부의 잔인함에 맞설 것”이라고 한 발언을 문제삼은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싱 대사를 접견한 뒤 기자들과 만나 “홍콩 민주화 운동은 그들의 자치와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이라며 “그것을 방해하려는 사람이 있다면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은 그에 맞서야 한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이라고 했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한·중 양국은 사드 문제를 단계적으로 처리하기로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이것은 양국 관계가 정상적으로 발전하기 위한 기초”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이 지난 15일 한 인터뷰에서 ‘수평적 대중 관계’를 강조하며 “중국이 사드 배치 철회를 주장하려면 자국 국경 인근에 배치한 장거리 레이더를 먼저 철수해야 한다”고 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윤 전 총장 인터뷰 이후 싱 대사는 일간지 기고문을 통해 “중국의 레이더는 한국에 위협이 되지 않으며 박근혜정부 당시 배치한 사드가 중국의 안보 이익과 양국 간 전략적 상호 신뢰를 해쳤다”고 주장했다. 외국 대사가 주재국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의 발언을 공개 반박한 것은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그러나 자오 대변인은 “중국 외교관의 역할은 중국의 중대한 이익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 신속하게 입장을 밝히는 것”이라며 싱 대사를 두둔했다. 다만 대선 개입 비판을 의식한 듯 “중국은 다른 나라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 우리는 한국 선거에 개입하거나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