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다 우리 국민…태극기부대까지 끌어안아야”

尹 X파일 배후설엔 “말도 안 되는 이야기” 부인

황교안 전 대표. 뉴시스

야권의 대권주자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태극기부대까지 포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황 전 대표는 21일 YTN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대한민국 국민들을 모두 하나가 되어야 한다”며 “저에게 돌을 던진다고 하더라도 태극기 부대까지 끌어안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 우리 대한민국 같은 국민들이 아닌가”라며 “모든 사람 끌어안는 일, 이거 과연 누가 할 수 있겠나. 제가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미래통합당 창당 과정을 회상하면서 “바른미래당 식구들을 다 끌어안았다. 그 과정에서 너무 가슴 아픈 일도 많이 있었다”며 “나라를 살리기 위해서 정말 많은 욕도 먹고, 우리 자유한국당 식구들 희생도 시키면서 끌어안았다”고 덧붙였다.

황 전 대표는 현재 낮은 지지율에 대해선 “결선 넘기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예선 걱정을 하고 있겠나”며 신경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됐던 ‘윤석열 X파일’을 황 전 대표 측이 만들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그걸 믿나. 정말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야기를 자꾸 퍼뜨리면 심각한 문제로 삼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