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2012년 영광 찾는다” 훈련 구슬땀 양학선 [포착]

체조 전문지는 ‘금메달’ 예상

체조 남자 국가대표 양학선 선수가 21일 저녁 2020 도쿄올림픽 본경기를 앞두고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도마 훈련을 하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한국 체조의 간판 ‘도마의 신’ 양학선(29·수원시청)이 21일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도마 훈련을 진행했다.

앞서 양학선은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 도마에서 한국 체조 역사상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을 선사했다.
체조 남자 국가대표 양학선 선수가 21일 저녁 2020 도쿄올림픽 본경기를 앞두고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도마 훈련을 하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체조 남자 국가대표 양학선 선수가 21일 저녁 2020 도쿄올림픽 본경기를 앞두고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도마 훈련을 하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자신의 이름을 딴 양학선의 ‘양학선1’과 ‘양학선2’는 성공만 하면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는 세계 최정상급 기술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아킬레스건과 햄스트링 부상 등에 시달리면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체조 남자 국가대표 양학선 선수가 21일 저녁 2020 도쿄올림픽 본경기를 앞두고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도마 훈련을 하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체조 남자 국가대표 양학선 선수가 21일 저녁 2020 도쿄올림픽 본경기를 앞두고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도마 훈련을 하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그는 2019년 국제체조연맹(FIG) 기계체조 월드컵대회에서 6년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며 부활을 알렸고, 이번 대회에서도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지난 19일 체조전문잡지 ‘인터내셔널 짐내스트’는 양학선이 9년 만에 올림픽 왕좌를 탈환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