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安과 협상단 발언 간극 커…합당 협상 공전”

지지부진한 합당 논의에 불만 토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난항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과의 합당 논의에 대해 안철수 대표와 실무협상단의 발언이 다르다면서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철수 대표께서 도대체 국민의당 실무 협상단에게서 어떤 보고를 받고 계시는지 모르겠다”며 “합당시 지분요구 안하겠다는 본인의 말씀과 맞는 협상안을 실무협상단에서 제시하고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지도자의 대외용 발언과 실무협상단 발언의 간극이 크니 협상이 공전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발언은 이날 대구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합당 의지가 없는 것 같다”는 안 대표의 주장을 공개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관련 양당 실무협상단 회의에서 국민의힘 성일종 단장(왼쪽)과 국민의당 권은희 단장이 대화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급물살을 타는 듯 싶었던 양당의 합당 실무협상은 계속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실무협상단을 이끄는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과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전날에 이어 이날 오후도 합당 협의를 이어갔지만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협상은 당명과 당직 지분뿐만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대선 경선 관련 논의에서도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