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면 이재명?’…광역자치단체장 직무수행 3회 연속 1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올해 상반기(1~6월) 전국 광역자치단체장 직무수행 평가에서 유일하게 70%를 넘기며 1위를 차지했다.

이 지사는 지난해 상반기에는 71%로, 하반기(7~12월)에는 75%로, 각각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로써 이 지사는 지난해부터 3회 연속 1위에 등극하는 영예를 안게 됐다.

21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2021년 상반기 광역자치단체장(민선 7기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결과에 따르면 이 지사는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가 72%로, 전국 광역단체장 중 유일하게 70%를 넘는 점수로 1위를 차지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67%로 2위를, 이용섭 광주시장이 59%로 3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어 4위 이시종 충북도지사(58%), 5위 양승조 충남도지사(57%), 6위 오세훈 서울시장(56%), 7위 송하진 전북도지사(55%) 순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이 지사는 연령별로는 40대 81%, 50대 72%, 30대 76%, 10~20대 67%, 60대 이상 63%로, 40대의 긍정평가가 가장 높았다.

성향별로는 진보가 85%로 가장 높았다. 중도가 72%, 보수가 60%를 각각 나타냈다.

직업별로는 특히 지역화폐정책 추진 등으로 주목받았던 자영업 분야에서 75%, 농민기본소득 대상 분야인 농임어업분야에서 75% 등에서 높은 지지를 확보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이 지난 1~6월(서울·부산은 5~6월) 전국 만 18세 이상 1만9128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전화면접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7개 시도별로 ±1.3~8.8%포인트, 응답률은 15%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