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8·15 가석방’ 심사대상 올라”…법무부는 ‘침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시스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15 광복절을 맞아 가석방될 가능성이 대두됐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최근 전국 교정시설로부터 8·15 광복절 가석방 예비심사 대상자 명단을 받았다. 다음 달 초 열리는 가석방심사위원회를 거쳐 이들 가운데 최종 가석방 대상자가 선정된다.

이들 중 서울구치소가 올린 예비심사 대상자 명단에 이 부회장이 포함됐다는 얘기가 나돌면서 그의 가석방을 예상하는 관측이 나왔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이후 이 부회장과 박영수 전 특검 측이 재상고를 포기하면서 형은 그대로 확정됐다.

이 부회장은 재판 과정에서 형기의 상당 부분을 복역한 상황이라 이달 말이면 형기의 60%를 채워 가석방 요건이 된다.

이 부회장의 가석방 가능성은 정치권에서도 꾸준히 제기됐다. 대통령 고유 권한인 특별사면보다 법무부 장관에게 결정권이 있는 가석방이 정권의 부담을 덜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날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부회장이 8월이면 형기의 60%를 마쳐 가석방 대상이 될 수 있다”며 “반도체산업의 요구, 국민 정서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청와대는 “법무부에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법무부는 이 부회장의 예비심사 대상 포함 여부조차 공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명단에 이 부회장이 있는지 없는지는 개인정보에 해당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靑, 이재용·박근혜 8·15 사면설에 “논의된 바 없다”
이재명 “이재용 사면은 적절치 않지만, 가석방은 공정해야”
박범계 “광복절 특별사면? 대통령 뜻 받지 못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