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세곡동~탄천 보행·자전거 전용교 24일 개통

길이 100m, 폭 6m…세곡동에서 탄천까지 접근거리, 400m→150m 크게 단축

세곡동~탄천 보행-자전거 전용교 조감도

서울시는 강남구 세곡동과 탄천을 바로 연결하는 길이 100m, 폭 6m의 ‘보행‧자전거 전용교’를 24일 개통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다리는 세곡동 방향 탄천 보행로에서 건너편 보행로(둔치)까지 바로 연결한다. 탄천변 산책로를 이용하거나 지하철 복정역에서 세곡동 일대를 오고가는 주민들의 보행과 자전거 이동이 한결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자전거 이용 증가 추세를 고려해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모두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보행-자전거 노선을 분리하고 각각 3m 폭을 확보했다. 그동안 탄천을 건너려면 차도와 보행구역이 혼재돼있는 인근의 ‘대왕교’를 이용해 400m 우회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특히 탄천변 산책로에서 ‘대왕교’로 접근하는 도로에는 신호등이 없어서 무단횡단을 해야 한다. ‘대왕교’의 경우 차량 통행속도가 60㎞/h 이상으로 높고 교량 위 보행구역 폭도 좁아서 안전사고 우려도 있다.

서울시는 탄천 ‘보행‧자전거 전용교’ 개통으로 세곡동에서 탄천까지 접근거리를 400m에서 150m로 크게 단축하고, 보행자 무단횡단 등 위험 상황도 방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전거 이용자의 접근성도 좋아져 자전거 이동편의와 여가활동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유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세곡천에서 바로 탄천으로 접근할 수 있는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것을 시작으로 하천 이용 시민들의 편의와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