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 최초 인공지능 시내버스 차고지 선보인다.

첨단 3지구 연구개발 특구에 2025년까지 240억원 투입


광주광역시가 인공지능(AI) 시내버스 공영차고지를 조성한다고 22일 밝혔다. AI 기술을 활용해 친환경 차고지를 선보인다.

친환경적 AI 시내버스 공영차고지는 첨단 3지구 연구개발특구에 2025년까지 국비 72억 원 등 총 240억 원을 투입해 만든다.

2만㎡ 규모의 AI 차고지에는 정비고, 자동세차기, 수소·전기충전시설 등이 들어선다. AI 기반 원스톱 시스템을 구축해 정비·주유·세차 등을 원스톱으로 처리하게 된다.

운수 종사원의 근로 환경 개선에도 도움이 될 AI 차고지는 공영제로 운행하는 시내버스의 실제 주유량 대비 이동 거리를 자료화해 차량별 연료효율과 운전습관을 점검하게 된다.

또 시내버스의 입·출고 시간을 분석해 운수 종사원의 휴식시간을 효율적으로 확보한다.

이와 함께 차량별 정비 이력 빅데이터를 활용해 실시간 상태를 진단하고, 결함을 사전에 대비하는 정비기술을 개발·도입하게 된다. 일명 ‘사전 고장진단 체계’를 도입하는 것이다.

수소충전소 1개소, 전기 충전기 4기(8대) 등의 친환경 충전시설도 설치한다. 탄소 발생이 없는 충전 기반을 구축해 그린모빌리티 기반시설을 확대한다.


첨단 3지구 연구개발특구는 광주 북구와 광산구, 장성군 남면·진원면 일원 361만㎡에 이르는 광주전남 주요 연구산업의 거점이자,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조성되는 친환경 연구개발 복합단지다.

시는 기존 첨단 시내버스 공영차고지가 폐쇄되면서 이를 대체할만한 신규 공영차고지가 필요한 데다 연구개발특구가 활성화되면서 늘어날 시내버스 운송 수요에도 대비하기 위해 AI 차고지 조성사업을 벌인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6월 국토교통부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를 확보했다.

광주시 박남언 교통건설국장은 “AI 중심도시에 걸맞은 AI 공영차고지를 운영할 것“이라며 “탄소 제로 도시를 위해 전기·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충전인프라도 확충한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