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3번 자살골’ 비판에 “대응 필요성 못 느껴”

추미애(왼쪽) 전 법무부 장관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2일 같은 당 김두관 의원이 자신을 향해 ‘자살골 해트트릭’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대응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일축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영경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 대한 유죄 확정 판결과 관련해 추 전 장관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누가 그러더라. (추 후보는) 노무현 탄핵, 윤석열 산파, 김경수 사퇴로 3번 자살골을 터뜨린 해트트릭 선수라고 이야기한다”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선 책임을 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직격했다.

김 의원 발언 뒤 대전시의회를 찾은 추 전 장관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갈라치기를 하는 것”이라며 “사회 대개혁을 약속드린 촛불 정부, 문재인 정부를 끊임없이 흔드는 야권 국민의힘과 궤를 같이하면 안 좋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김 전 지사 수사와 관련해 “가짜뉴스 대책단에서 한 일이었고, 당시 대표가 저라는 것뿐”이라며 “마치 제가 김 전 지사를 잡았다고 하는 것은 우리 세력을 분열시키려는 국민의힘 계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야당에서 단식하며 특검을 주장했지만 저는 끝까지 반대했다”며 “김 전 지사가 순수한 분이어서 ‘나는 당당하고 떳떳하니 특검을 안 받으면 마치 내가 죄가 있는 것처럼 또 몰고 갈 것’이라며 당당하게 특검을 받겠다고 먼저 결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둔 2018년 1월 포털사이트 기사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 조작이 이뤄진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시작됐다.

당시 당대표였던 추 전 장관은 당원들의 빗발치는 민원과 청와대 청원 등을 근거로 여론조작 의혹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네이버는 서버의 외부 이상접속 징후를 발견해 이를 경찰에 수사의뢰했고, 이를 통해 드루킹 일당이 검거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3번 자살골·통제불능 추미애 비판 나와” 김두관 직격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