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유대인 학살’ 콩트…올림픽 개막식 감독 해임

논란이 된 과거 개그 영상. 트위터 캡처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하루 앞두고 개·폐막식 연출을 맡은 공연 디렉터가 과거 유대인 학살을 희화한 전력이 문제가 돼 전격 해임됐다. 올림픽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리기도 전에 주요 인물들이 과거 행적 논란으로 잇따라 중도하차하고 있다.

22일 일본 야후 뉴스 등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개그맨이자 이번 올림픽의 개·폐막식 연출을 맡은 코바야시 켄타로(48)를 해임했다.

예정보다 늦게 시작된 조직위의 회견에서 하시모토 세이코 회장은 그의 해임 소식을 전하면서 “개막식을 앞두고 이 같은 사태가 벌어져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친 것을 사과한다”면서 “논란이 불거지기 전까지 과거 발언을 몰랐고, 외교 문제에 시급하게 대응하기 위해 해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이니치신문 홈페이지 캡처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코바야시는 과거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대량학살)’를 유머 소재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일본 SNS를 중심으로 개그 무대에 섰던 영상이 확산하면서다.

논란의 콩트는 1998년 코바야시의 개그 콤비 ‘라멘즈’ 시절의 것으로 보인다. 영상에는 그가 사람 모양으로 자른 종이를 두고 ‘유대인 대량 학살 놀이’라고 발언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마이니치신문은 올림픽 헌장은 모든 차별을 금지하고 있다며, 코바야시의 발언은 도쿄올림픽의 주요 비전 중 하나인 ‘다양성과 조화’라는 가치와 이념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일부 영상은 포털사이트에서 노출되지 않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본부를 둔 유대인 인권 단체에서는 항의 성명까지 내면서 인간의 존엄성 유지와 다양성과 조화를 가치로 내세우는 올림픽에서 코바야시가 연출을 맡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IOC 사정에 밝은 도쿄올림픽 관계자는 “(코바야시의 논란은) 서양의 가치관과 정면으로 부딪치는 발언으로 메가톤급이다. 올림픽을 망칠 수 있다”면서 “코바야시를 그만두게 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선수 입장만 하는 등 개막식 전체의 연출을 바꿀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오야마다 케이고 페이스북 캡처

도쿄올림픽 행사 관련자가 사임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일엔 도쿄올림픽 개회식 음악 감독인 작곡가 오야마다 케이코가 학창시절 장애 학생에 대한 왕따를 주도한 사실이 알려지며 사퇴했다. 오야마다는 1990년대 발간된 잡지 인터뷰를 통해 “장애인 친구에게 배설물을 먹이는 등 가혹 행위를 저질렀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이었던 모리 요시 전 일본 총리도 지난 2월 “여자들이 말이 너무 많아 회의하는데 시간이 많이 든다”라는 성차별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고, 앞서 코바야시와 함께 개·폐막식 연출 대표 책임자를 맡았던 사사키 히로시 역시 여성의 외모 비하 발언으로 사임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