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산악대장 김홍빈 아내 절규…꼭 돌아올 것입니다

열 손가락 잃는 등 숱한 난관 극복한 강한 사람. 신속한 수색 펼쳐 달라 눈물로 호소


“숱한 난관을 이겨낸 강한 사람입니다. 분명히 살아 있습니다.”

실종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의 부인이 22일 조속한 구조작전과 수색을 눈물로 호소했다.

히말라야 14좌 마지막으로 드로드피크(8047m)를 완등하고 하산 도중 실종된 김 대장의 아내는 이날 오후 광주장애인체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현재 김 대장의 실종 위치는 중국 쪽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중국 정부의 허가가 늦어져 수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준비된 원고를 읽어 내려가던 그녀는 감정이 복받친 듯 이따금 울먹이고 콧물을 훌쩍였다.

“(후배와의) 마지막 통화는 의식이 명확하고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고 들었습니다. 마지막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려고 합니다. 현지 기상이 나빴는데 좋아진 만큼 헬기가 (김 대장이 추락한 지점인) 중국 국경을 넘을 수 있다면 반드시 귀환하리라 믿습니다”

그녀는 “중국 지역이라 승인 없이 갈 수 없다”며 “외교부와 파키스탄 정부가 중국 정부의 헬기 비행허가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현재 한국 외교부 요청으로 파키스탄 육군 항공구조대 헬기 2대가 브로드피크 인근 도시 스카르두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 등산대원과 의료진이 포함된 중국 연합 구조팀도 사고 현장 인근 지역에 도착했지만, 현지 기상이 유동적이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열 손가락이 없는 장애 산악인 김 대장은 지난 18일 오후(현지시각) 파키스탄 브로드피크 정상 등정에 성공한 뒤 하산하던 중 7900m 지점에서 빙벽(크레바스) 아래로 추락한 뒤 연락이 끊겼다.

광주 김홍빈 사고수습대책위 관계자는 “외교부와 파키스탄 대사관, 중국 대사관이 화상회의를 통해 수색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김홍빈 대장 위성전화서 신호… 조난지점 800~900m 아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