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묻은 돼지가면을” 비판글 블로거에 복수한 이베이

블로거 부부 이베이 상대 고소
이베이가 자신들에 대해 루머 퍼뜨리는 등 괴롭혔다 주장

이베이 홈페이지

미국 온라인 쇼핑 업체 이베이가 자사에 비판적인 글을 쓴 블로거들을 상대로 피 묻은 돼지 가면을 보내는 등 기괴한 행동을 일삼은 사실이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21일(현지시간) 블로그 ‘이커머스바이츠’를 운영하는 이안 스타이너와 데이비드 스타이너 부부가 2019년 보스턴 연방 지방법원에 이베이를 상대로 소장을 냈다고 보도했다.

부부는 이베이 측이 익명으로 자신의 집에 피 묻은 돼지 가면을 보내거나 자택에서 섹스 파티가 열린다는 루머를 퍼뜨리는 등 자신들을 괴롭히기 위해 조직적인 행동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당시 이베이 최고경영자 데빈 웨니그 등 경영진이 이베이를 비판한 블로그 글에 격분해 회사 보안팀에 전권을 넘기며 이런 행동을 사실상 지시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실제 고소에 따라 미 법무부는 이베이 직원 7명을 기소했으며, 이 중 5명은 유죄를 인정했다.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재판이 진행 중이다. 다만 당시 웨니그 CEO 등은 기소되지 않았다.

그러나 스타이너 부부는 검찰 측이 법원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들어 최고 경영진도 범행에 연루됐다고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웨니그 CEO는 부사장에게 “우리가 그녀를 해치우려 한다면 지금이 적기”라는 메시지를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베이는 성명을 통해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며 “스타이너 부부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공정하고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