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중앙은행, 기준금리 0%로 동결


유럽중앙은행(ECB)이 22일(현지시간) 금리를 0% 수준으로 유지했다.

ECB는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0%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는 각각 -0.50%와 0.2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ECB는 물가상승률이 이달 초 상향 조정한 인플레이션 목표치인 2%에 도달할 때까지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이나 현재보다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했다.

ECB는 지난 8일 내놓은 새 통화정책전략에서 인플레이션 목표치를 2% 바로 아래에서 2%로, 18년 만에 상향 조정했다.

ECB는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한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의 채권매입 규모는 적어도 내년 3월 말까지 1조8500억 유로로 유지한다. 이에 따른 대응채권 매입 속도는 올해 초 몇 달간보다 상당히 높은 속도로 유지하기로 했다.

ECB는 앞서 지난 3월 11일 이번 분기 코로나19 대응채권 매입 속도를 올해 초 몇 달간보다 상당히 높이기로 한 뒤 3분기에도 이 같은 속도를 유지하기로 했다.

목표물장기대출프로그램(TLTRO Ⅲ)을 통한 유동성 공급을 지속하고 자산매입프로그램(APP)도 월 200억 유로(약 27조원) 규모로 지속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