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축구 지자 악수 거부한 한국… 안정환 “매너 아쉽네요”

이동경에게 악수를 건넸지만 거절당한 크리스 우드. KBS 중계화면 캡처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도쿄올림픽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22일 뉴질랜드를 상대로 한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패배했다. 실망스러운 경기 내용뿐 아니라 경기 후 매너 없는 행동 때문에 더욱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오후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남자축구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대 1로 패했다. 경기 종료 후 결승골을 기록한 뉴질랜드 크리스 우드 선수는 우리 대표팀 선수들에게 악수를 청했다.

이 과정에서 이동경 선수는 우드 선수의 악수 요청을 외면했다. 거절당한 우드 선수는 멋쩍게 웃으며 돌아섰다.

MBC에서 해설을 맡은 안정환은 이 모습을 보고 “매너가 좀 아쉽네요”라고 지적했다.

축구팬들 역시 경기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이동경 개인 SNS 등에 몰려가 그의 비신사적인 행동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일각에선 이동경 선수의 행동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 것뿐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상대 선수들과 하이파이브, 악수, 포옹 등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당시 이동경 선수는 눈인사 정도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굳은 표정으로 시선을 외면했다는 점에서 이 주장은 설득력을 얻지 못하고 있다.

1패를 안은 한국은 각 조 2위까지 진출하는 8강 토너먼트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25일 루마니아, 28일 온두라스를 상대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