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게 16000원?” 프랑스 기자도 실망한 일본 도시락

도쿄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판매되는 버거 사진
부실 구성에 가격은 1600엔…누리꾼 비판 잇따라

아르노우 레지스 프랑스 외신 기자가 도쿄올림픽 MPC(메인 프레스 센터)에서 구매한 버거 사진.

2020 도쿄올림픽의 선수촌 시설을 둘러싼 선수들의 불만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외신기자가 메인 프레스센터(MPC)에서 판매되는 부실한 식사 사진을 트윗에 올리며 비판대열에 가담했다.

지난 20일 아르노우 레지스 프랑스 외신기자는 트위터에 ‘새로운 올림픽 스캔들’이라는 제목의 짧은 트윗과 “MPC 버거, 고무고기, 차가운 빵 등. 다 합쳐서 1600엔(약 1만 6700원). 기자 동료 여러분, 식사 전에 미리 알고 있길”이라며 비꼬는 듯한 글을 남겼다.

MPC는 올림픽 취재기자들을 위해 마련된 공간으로, 레지스 기자가 해당 트윗에 올린 버거 사진은 MPC에서 구입한 것이다. 감자튀김과 고기패티, 계란후라이, 빵과 채소 등 평범한 버거 세트로 보이지만 가격에 비하면 그가 지적한 대로 부실한 도시락인 셈이다.

해당 트윗을 본 누리꾼들은 “식사가 제값을 못한다”며 비판했다. 특히 일본 현지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사진 속 MPC 식사는 너무하다는 반응이 불거졌다.

한 일본인 누리꾼은 해당 트윗을 인용해 “아오모리 형무소 식단, 효고현 내 학교 급식, 오사카에 있는 모 대기업 사원 식당, 올림픽 프레스 센터 식사”라며 비교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다른 일본인 누리꾼도 레지스 기자 트윗에 답글을 남기며 “일본 현지에서도 1600엔이면 훨씬 나은 식사를 할 수 있다. 차라리 나가서 사 먹는 게 나아 보일 정도”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림픽 관계자들은 물론 올림픽을 취재하는 해외 기자단의 외부 활동을 전면 차단한 상태다. 때문에 경기장과 숙소를 제외하면 어떤 곳에도 갈 수 없고 식사도 외부에서 자유롭게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