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친구 “조민 본 기억 없다”…정경심 “한번만 더 기억해보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부의 재판에 조 전 장관 딸 조민씨의 고등학교 친구가 증인으로 나와 “2009년 5월 세미나에서 조씨를 본 기억이 없다”고 증언했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한 번만 더 기억해보면 안되겠냐”며 울먹였다.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1부(부장판사 마성영)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과 정 교수의 속행 공판에는 딸 조씨의 고등학교 시절 친구인 박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박씨는 2009년 당시 대원외고 학생으로 이번 재판에서 문제가 된 세미나에 참석했었다. 조 전 장관과 정 교수는 딸이 해당 세미나에 참석했다고 주장해왔다. 정 교수는 자신의 1심 재판에서 딸 조씨가 세미나에 참석했다는 근거로 동영상을 제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 교수 사건을 심리한 1심 재판부는 해당 영상 속 여성이 조씨가 아니라고 판단한 바 있다.

박씨는 이날 재판에서 “세미나 당일 조민을 본 사실이 없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그는 동영상 속 여학생이 조씨와 닮았지만 조씨는 아니었다고 했다. 지난해 정 교수의 1심 재판에서 했던 증언과 같은 취지다.

조 전 장관과 정 교수의 변호인은 10여 년이 지난 일인 만큼 박씨 기억이 명확하지 않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 교수는 직접 질문 기회를 얻어 “학술대회 날 딸이 서울대 저녁 자리에 참석하는 바람에 우리 집에 와서 나와 밥을 먹었던 기억이 나지 않느냐”며 “한 번만 더 기억해주면 안 되겠느냐”고 했다. 박씨는 정 교수와 저녁을 먹은 적은 몇 번 있었지만, 문제가 된 당일에 저녁을 먹었는지는 명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조 전 장관은 “친구의 아들인데 존댓말이 아닌 평어(반말)로 질문을 해도 되겠느냐”고 했다가 검찰의 제지에 존댓말로 박씨에게 질문했다. 조 전 장관은 당시 자신이 인권동아리 활동을 권유했던 일 등이 기억나느냐고 물었고 박씨는 시기를 특정할 순 없지만 그런 기억은 남아있다고 답했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