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준용 “난 야당이 요리하는 물고기…SNS 안할 순 없어”

문준용씨, 한겨레와 인터뷰
6900만원 지원 공개 이유 밝혀
“야당 정치공세에 선수 친 것”

문준용 페이스북 캡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는 최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문예위) 지원금 6900만원 선정 특혜 논란에 SNS로 공개 반박한 것과 관련해 “너무 나서는 거 아니냐는 시각이 있다는 걸 알지만, 저로선 어쩔 수 없으니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준용씨는 한겨레가 23일 공개한 인터뷰 기사에서 문예위 지원금 선정 사실을 먼저 공개한 것을 두고 ‘왜 나서서 선정된 걸 자랑하냐’는 비판이 있었다는 지적에 “제가 뭘 하든지 꼭 특혜 논란이 일더라. 아버지가 정치하시면서 계속 그렇게 살았고 실력 폄훼를 당했다. 그래서 특혜가 아니라는 걸 밝히고 싶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준용씨는 지원금 선정을 두고 야당의 정치 공세가 있으리라 예상해 미리 선수를 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제가 요리를 기다리는 물고기 같다는 생각을 한다”며 “어항에 딱 갇혀있다가 (야당에서) 원할 때 꺼내서 원하는 방식으로 요리한다는 느낌이 든다. 그렇게 많이 당해서 이번엔 먼저 선수를 쳤다”고 말했다.

문씨는 또 “미술지원금은 재난지원금처럼 어려운 사람을 도우라는 게 아니다. 역량 있는 작가의 창작을 지원하는 게 목적”이라며 “그 지원금은 제가 갖는 게 아니라 제작비에 다 쓰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임기 중에는 지원 신청을 하지 말라는 지적에는 “저도 나이가 있고, 나이 많으면 사실 지원하기가 쉽지 않다”며 “지금 좋은 작품 아이디어가 있고, 빨리 작품을 만들어야 하는데 아버지 퇴임 후로 미루라는 건 작가에게 너무 가혹한 얘기다”라고 호소했다.

문씨는 자신의 SNS 활동이 국민에게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는 “불편하게 느끼시는 분들에겐 정말 죄송스럽다”며 “왜 그런지 정확하게 알고 있고, 그 선을 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했다.

다만 “그런데 저로서는 SNS를 완전히 안할 수는 없다. 어쨌든 조금이라도 진실을 알릴 수 있으니까 정확하게 최소한으로 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부부가 SNS 활동을 말리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저도 (부모님을) 자주 못 뵙는데, 만나면 재미있는 얘기를 하고 싶다”며 “이런 얘기는 서로 안하려고 한다. 부모님은 히스토리(SNS를 하게 된 과정)를 아시니까 아무 얘기 안 하신다”고 말했다. 청와대 참모의 SNS 자제 요청이 있었는지를 묻는 말에는 “노코멘트”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보통 한국의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라며 “약간 서먹서먹하고 그런 것을 상상하시면 된다. 다만 평소 대화할 때 아버지는 논리를 중시하는데 저는 그렇지 않으니 약간 잘 안 통한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씨는 문 대통령의 임기가 끝난 뒤 정치적 논란에서 벗어나 작가로서의 꿈을 펼칠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나중엔 객관적으로 평가받을 수 있으리란 기대를 한다”며 “그냥 허투루 하는 소리가 아니다. 저는 어느 정도는 궤도에 올랐다고 스스로 생각한다. 궁극적인 목표는 이 분야에서 최고 작가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