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도쿄올림픽 개막식서 ‘日제국주의 상징’ 기미가요, 누가 부르나

일본 대표 여성가수 미샤가 부르기로 결정
과거 아무로 나미에, 기미가요 제창 거부 사례도


일본을 대표하는 여성 가수 미샤(MISIA·43)가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기미가요’를 부른다.

23일(현지시간) 다수의 일본 현지 매체는 가수 미샤가 ‘기미가요’를 부를 예정이며, 연출가로는 유명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가 등장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일본의 공식 국가(國歌)인 기미가요는 ‘천황의 통치시대는 천년만년 이어지리라. 돌이 큰 바위가 되고, 그 바위에 이끼가 낄 때까지’라는 가사에서 알 수 있듯이 천황의 시대가 영원하기를 염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노래는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인식돼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폐지됐지만, 1999년 일본 국가로 법제화됐고 현재는 학교 입학식·졸업식 등에서 제창이 의무화됐다. 반면 일본 극우단체 회원들은 군복을 차려입고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할 때 이 노래를 자주 부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미가요는 일본의 공식 국가이긴 하지만 ‘제국주의 시대’를 상징한다는 지적에 따라 일본 사회에서도 오랜 논란의 대상이 되어 왔다. 기미가요 제창을 거부하거나 제창 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는 방식으로 시민 불복종 운동을 실천한 사례도 많다.

대표적으로 일본 톱가수 아무로 나미에는 1999년 아키히토 천황 즉위 10주년 기념 축하연과 2000년 오키나와에서 열린 G8 정상회담에서 기미가요 제창을 거부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오키나와 출신이었던 그는 “오키나와에서는 기미가요를 가르치지 않는 학교가 많다”고 밝힌 바 있다. 과거 ‘류큐 왕국’이란 독립국이었던 오키나와는 19세기 일본에 흡수 통합됐다.

국내에서는 일제강점기 시기 조선총독부가 조선인 황민화 정책의 하나로서 기미가요 제창을 했다. ‘일본인의 정신을 가장 잘 표현한’ 기미가요를 각종 집회나 음악회, 학교 조회시간, 일본 국기 게양과 경례 후에 부르게 했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