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하위 약 90%에 1인당 25만원씩” 여야 재난지원금 합의


여야는 23일 재난지원금을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재난지원금은 고소득자와 자산가 등을 제외한 소득 하위 약 90% 가구에만 지급하기로 결론을 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인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고소득자를 제외하고 90%에 육박하는 가구에 1인당 25만원씩 재난지원금이 지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과 정부가 합의했던 소득하위 80% 지급에서 지원대상이 더 늘어난 셈이다. 맹 의원은 “1인 가구 기준으로 연소득 5000만원 이상자, 맞벌이나 4인 가구는 기준을 한 사람 더 사는 것처럼 높여서 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여야는 소상공인 지원 규모를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을 합해 1조5000억~1조6000억원 가량 증액하기로 합의했다. 국민의힘은 추경 논의 과정에서 소상공인 지원을 더 두텁게 가져가야 한다는 입장을 냈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