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들어갔니?…벽 속 ‘실종견’ 닷새 만에 구출 순간[영상]

신시내티 소방서 공식 페이스북 캡처

미국에서 닷새간 실종된 반려견이 소방관들의 구조작업 끝에 콘크리트 벽 사이에서 발견돼 화제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WIXX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시 가정집의 반려견 거티는 지난 18일 실종된 지 닷새 만에 가족들 품으로 돌아왔다.

거티의 주인 코니 프릭 할머니는 “13일 오후 2시쯤 집에 돌아왔을 때 거티는 대문으로 도망쳐 바로 나무숲 사이로 들어가 버렸다”고 거티가 처음 집을 나간 상황을 회상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가족들은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종종 가출을 하곤 했던 거티는 도망쳤다가도 금세 집으로 돌아오는 영리한 강아지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모두의 예상과 달리 거티는 꽤 오랜 시간이 지나도 돌아오지 않았다. 코니 할머니는 실종된 개를 찾기 위한 포스터를 만들어 동네 곳곳에 붙이기 시작했다.

벽을 뚫자 빼꼼 얼굴이 보이는 거티. 신시내티 소방서 공식 페이스북 캡처

그렇게 가족들이 거티 걱정을 하며 애를 태운 지 닷새가 지난 18일 오전 이웃 바네사 롤랜드는 예상치 못한 곳에서 끙끙거리는 개의 소리를 듣게 됐다.

바네사는 코니 할머니 가족의 차고 벽에서 희미하게 들려오는 개의 울음소리를 들었고, 바로 실종됐다는 거티를 떠올렸다. 곧바로 코니 할머니에게 이 사실을 알린 바네사는 다락방으로 올라가 마룻바닥 틈새로 차고 벽 뒤에 개가 있는지를 확인했다.

거티의 구출을 위해 벽을 부수는 소방관 모습. 신시내티 소방서 공식 페이스북 캡처

좁은 벽 틈 사이에 낑낑거리며 도움의 눈길을 보내는 거티가 있었다.

바네사는 바로 신시내티 소방서에 신고했고, 소방관들은 이날 오전 9시40분쯤 코니 할머니네 집에 도착해 거티 구출 작전을 벌이기 시작했다.

현지 매체는 소방대원들이 집에 도착했을 때 거티가 콘크리트 벽 사이에 끼어 있는 틈으로 쓰러진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마침내 거티를 빼내는 구출의 순간. 신시내티 소방서 공식 페이스북 캡처

신시내티 소방서 측은 “개를 들어올릴 마땅한 방법이 없어 전기톱과 큰 망치로 콘크리트 블록 벽을 뚫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렇게 그들은 약 10분 만에 콘크리트 벽을 부수고 거티를 구조했다. 소방서가 페이스북에 올린 당시 상황을 담은 구출 장면은 20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누리꾼의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주인 코니 할머니와 재회해 꼬리를 흔들며 구출의 기쁨을 표현하는 거티. 신시내티 소방서 공식 페이스북 캡처

코니 할머니는 “다행히 거티는 눈에 보이는 부상을 입은 것 같지는 않다”면서 “매우 피곤해 보였는데도 작은 꼬리를 흔드는 게 너무나 사랑스러웠다”라고 전했다.

가족들은 또 거티가 이웃집 지붕 위에 올라갔다가 떨어져 차고 벽 뒤로 들어가게 된 것이라고 짐작했다. 코니 할머니는 “이웃들에게 매우 감사하고 운이 너무 좋아 거티를 찾을 수 있었기에 정말 행복하다”라고 기쁨을 나눴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