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스카이다이빙 중 낙하산 줄 엉켜…아찔했던 순간

유튜브 영상 캡처

이탈리아 상공에서 스카이다이빙을 하던 남성이 낙하산 줄이 엉켜 추락하던 위기를 극복하는 순간이 담긴 영상이 화제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탈리아의 해양 엔지니어 톰스 바제이카(30)는 지난 11일 여자친구 등 25명의 지인들과 스카이다이빙을 즐기러 갔다.

200번 이상의 스카이다이빙 경험이 있는 바제이카는 약 14,000피트(4km가량) 상공에서 대담하게 뛰어내렸고, 시속 170마일의 속도로 떨어지다가 낙하산을 펼쳤다.


그런데 배낭 속 낙하산 줄이 예상치 못하게 엉켜 있었다.

바제이카의 몸은 통제력을 잃고 공중에서 빠르게 회전하기 시작했다. 그의 머리에 고정된 카메라에는 긴박한 상황에서 바제이카가 고함을 지르고, 낙하산을 통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다행히 오랜 스카이다이빙 경험을 가진 바제이카는 위기의 순간에서도 침착하게 낙하산 줄을 풀고 무사히 착지할 수 있었다.

그는 이후 인스타그램에 해당 영상을 올려 “(스카이다이빙은) 때로는 좋고, 때로는 거지 같다”는 소감을 남겼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